댓글 3조회 수 743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A Denuded Church

                                                                Lee  Sang-joe


Coming out of the window in veranda hazily

Church of the brick building at the Concord roadside

One day it was rolling around the roadside nakedly


A church as a treasure in massive trees that have endured hundreds of years

To be cutting into slaughter on the selfishness of cruel civilization in half a day

Then their ears were distracted by the delusion of its compensation

But no one knows the shame of a denuded church building


A distant future

Going by the sideways of the deserted church which hang around

The seeker is rare

Children who lose their shelter are urged to return home in a hurry

The church runs out to the sound of the mischievous klaxon


The Lord's home to be enjoyed the green four seasons

Getting now in possession of the nobility

It becomes red in the face at the sunset to getting dark.



벌거벗은 교회당

                                                               이 상조


베란다 창밖으로 어슴푸레 다가오던

콩코드길섶 교회당 벽돌 건물이

어느날 벌거숭이 되어 길가에 나뒹군다


수백년을 견뎌온 아름드리 수목 속의 보물같은 교회

잔인한 문명의 이기심에 한나절의 도륙에 절단나다니...

배상금의 현혹에 귀 쫑긋 하더니만

어느 누구 벌거벗긴 교회당의 부끄러움 아는 이 없다


먼 훗날

휑하니 서성대는 교회당 옆을 지나치며

찾는 이의 발길은 소원스럽고

쉴 자리를 잃은 아해들은 귀가를 채근하고

짓궂은 클랙슨 소음에 교회당은 줄행랑친다


사철 푸름을 만끽하던 주님의 보금자리

이제야 그 존귀함을 품게되니

저무는 서녘 노을에 낯을 붉힌다.




  • ?
    [레벨:1]김춘환 2017.09.13 10:03
    p.s. 1
    In the OCN, Orion Cinema Network in cable channel, tv's weekend psychology drama "Save Me", the lesson of both sides of the naked and the blind ones is indeed a sight.
    What would God think about the chattering words of "VIP invitation" and "Invitation of a soul" etc ?
  • ?
    [레벨:1]김춘환 2017.09.19 09:33
    p.s. 2
    Spring is coming to Sydney Cheil Church, but we can't see the flower petals of purple jacarander anymore in a sanctuary since Good friday, September 8, 2017. Oh! how sad it is.
  • ?
    [레벨:1]김춘환 2017.09.20 07:08
    p.s. 3
    "百聞而不如一見", that's "A picture is worth a thousand words."
    Thanks to God for letting us know the reality of the pseudo-religion through the " 될지어다" drama in stead of doing chattering words on the table.

나눔 게시판 교회성도들의 아름다운 이야기를 나누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게시판 글 올리실 때 유의사항   [레벨:5]churchITservice 2015.01.08
697 호박 꽃, 꿀벌, 그리고 성탄 2017년 12월 11일(월) [1]  new [레벨:11]아브라함 2017.12.12
696 스트라트휠드 주차장에는 ‘$110벌금 덫’이 2군데 있다 [2]   [레벨:11]아브라함 2017.11.25
695 한 줄기 따사로움을 그리워하는 주일을 맞이한다 2017년 10월 15일(주일   [레벨:11]아브라함 2017.10.27
694 추석 보름달, 내 마음 텃밭, 그리고 나의 기도 2017년 9월 24/25일   [레벨:11]아브라함 2017.10.04
693 아가와 엄마   [레벨:11]아브라함 2017.09.30
692 2017년 9월 24일 주일소식(마지막)   [레벨:21]조삼열 2017.09.24
691 이단 식별법(펌)   [레벨:21]조삼열 2017.09.19
690 2017년 9월 17일 주일소식   [레벨:21]조삼열 2017.09.19
689 2017년 9월 10일 주일 소식   [레벨:21]조삼열 2017.09.12
» A Denuded Church (벌거벗은 교회당) [3]   [레벨:1]김춘환 2017.09.11
687 2017년 9월 3일 주일소식   [레벨:21]조삼열 2017.09.08
686 분홍 빛 자두 꽃과 벌을 바라보며 2017년 8월 29일(수)   [레벨:11]아브라함 2017.09.05
685 2017년 8월 27일 주일소식   [레벨:21]조삼열 2017.08.29
684 15살 소녀의 도전 정신(挑戰 精神)과 용기(勇氣) 2017년 8월 7일(월) [1]  file [레벨:11]아브라함 2017.08.24
683 2017년 8월 20일 주일소식   [레벨:21]조삼열 2017.08.22
682 2017년 8월 13일 주일소식   [레벨:21]조삼열 2017.08.16
681 2017년 8월 6일 주일소식   [레벨:21]조삼열 2017.08.09
680 2017년 7월 30일 주일소식   [레벨:21]조삼열 2017.08.02
679 2017년 7월 23일 주일소식   [레벨:21]조삼열 2017.07.26
678 2017년 7월 9일 주일소식   [레벨:21]조삼열 2017.07.0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 3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