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땅거미가 조금은 내려 앉을 무렵 퇴근하여집으로 들어가기 , 분리 수거 2개를 보도(步道) 켠에 내놓고 있는데, 키가 자그마한 동양계 소녀가 손에 무언가 들고 나에게 다가온다. 도움을 요청하는 눈빛이다. 무어라 말을 하고 싶은 표정이 역력하다.  그러나 거리며 선뜻 말을 내지 못한다. 눈치로 보아, 길을 물으려는 같다는 직감(直感) 들었다. 손에 들고 있는 유인물(油印物) 보니 일본어로 표기된 지도인데, John Street 36, Home Stay 라고 일본어(日本語) 적혀있다.


생김새로는 중국 (中國)아이 인줄 알았는데, 그러나 유인물로 보았기에, 일본어로 일본인이냐고 물었더니, 그렇다고 매우 반가와 한다. 찾는 곳이 우리 집에서 과히 멀지 않은 곳으로 생각되어 걸어가면서, 목적지를 찾아 주는 것이 마땅하다고 여겼다. 눈빛은 경계심이 없는 안도감(安堵感) 더불어, 나이에 비하여 매우 침착함을 견지하는 모습이 초면이지만 매우 의연(依然)하다.


몇일 묵을 것이냐고 물었더니, 이틀이라고 하며 배시시 웃는다.  우리는 찾는 곳을 향하여 걸으면서 마디 일어와 영어를 섞어가며, 가지 물었다.


 ‘호주는 처음 것이니? ‘
~!’,

언제 도착한 건데?’

오늘 ~’

?’

‘15 이예요 답을 하고 자신(自信) 모습이다.

~! 놀랍구나, 혼자서 거야요?’

~!’

일본 어디에 사니…?’

후쿠오까하며 이번에도 살며시 웃는다.


날은 어두워 지고 있는데, 얼마나 애쓰며 예정한 집을 찾고 있는지, 가히 짐작이 간다.

공항에서 내려, Strathfield까지 기차를 타고 와서 걸어서, 우리 근처까지 것이다. 무지 기특하다.

손에 것이라고는 오로지, 휴대전화 개와 지도와 유인물이 전부이다. 결코 옷가지가 들어 있는 Carrier 따위도 끌고 있지 않다. 무지 독특하다.


지도에 보니, 목적지가 Ada Ave 연결되어, 우리 집에서 Ada Ave까지 5 걸어갔는데, John Street 보이지 않는다.

내가 생각한 곳이 아님 느끼고 계속 지도를 들여다 보니, 소녀는 나에게, ‘공원 근처 이라고 하던데요……’라고 귀띔을 하여 준다.  그제야, 정신이 번쩍 들며 John Street 떠올랐다. ‘ 그래? 그럼, 우리는 반대방향으로 오고 있었네….미안해, 가고 있었어! 여기서 움직이지 말고, 내가 차를 가지고 때까지 여기 있을까?’ 말하자, 눈빛이 불안한 흔들리는 같다. 그래서, ‘아냐, 우리 , 있는 데까지 함께 다시 돌아가자 하자, 다시 안도의 숨을 쉬는 같다.


우리는 , 차에 달았다. 나는 손녀 같은 소녀를 차를 태우고, 우리 근처에 있는 공원 바라보이는 John Street 36 목적지를 쉽게 찾았다.

여기이구나라고 말하자,

고맙습니다라고 인사를 하는 , 차에서 내리려 하지 않는다.

주소와 이름을 알려 주세요정중하게 말하는 것이 아닌가?

나는 나의 이메일 주소와 나의 성을 휴대 전화에 입력하여 주었더니, 그제서야 차에서 내린다. 가라 인사를 마쳤을 때는 이미, 땅거미가 거의 내려앉았다.


돌아 오면서 생각한다. 애는 무척 개척정신이 대단하고 나도 과연 어떠하였는지 잠시 돌아 본다. 나는 40 후반에 이르러, 여러 기도와 고민 끝에 호주 이민을 결심하고 가족과 함께 시드니를 도착하였다. 물론 지도(地圖), 네비게이션(Navigation) 있는 휴대 전화도 없이 말이다.


그런데, 나는 현실로 다시 생각이 돌아온다. 애는 혼자서 미지(未知) 나라에서 과연 이틀 동안 무엇을 할까?  소기의 목적이 무엇일까? 어학 연수(語學 硏修)? 강심장(强心臟) 키우기? 무언가 성취하겠다는 무엇을 도전 정신 키우기...., 여하튼 동기(動機) 목적(目的) 없다. 그런데 나는 조금은 바른 일을 하였나 라고 자문(自問)하며 생각이 든다. 무사히 모든 것을 달성하고 일본에 돌아 가서, 나에게 이메일을 보내 주겠지. 어학연수이라면, 이틀은 너무 짧다. 그것은 아닌 같다


집에 돌아오자, 아내가 어디에 다녀 왔느냐고 묻기에 상황을 이야기 하여 주었다. 그리고 우리 외손녀 혜승이도 저렇게 혼자서 여행 있을까 물었더니, 고개를 가로 흔든다. 애는 생각 보다, 겁이 많아서 같단다.


마침, 장녀가 보내 삼계탕을 먹기 , 딸에게 전화를 걸었다. ‘맛있게 먹겠다. 고맙다~!’


밖은 이미 어둠이 짙게 내린다. 애도 긴장과 미지의 불안으로부터 벗어나 편안한 안식(安息) 나래를 접겠지…. 소녀는 대단히 용감한 도전 정신이 나의 마음에도 빛날 것이다. 또한 호주에 내가 처음 발을 딛고, 모르는 길을 물었을 받은 느낌은, 상세한 안내의 친절들을 조금이나마 갚을 있어, 나 나에게 고마움을 느꼈다.  더욱 생각이 깊어 지자, 주님은 우리를 순간마다, 우리가 영적(靈的)으로 방황(彷徨)하지 않도록, 보호하시고 인도(引導)하여 주심을 절감(切感)하며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주일이 열리는 새벽, 나는 감사의 기도와 함께 깊은 명상(冥想) 세계에서 깨어난다. 주님께 경배(敬拜) 드릴 시간이 다가 온다.


뒤뜰의 복숭아 분홍 꽃과 진달래 속에 소녀의 얼굴이 떠오른다. 찬란한 봄이 우리의 가슴에 살포시 떠오르듯 말이다.

 

 

위의 글을 내가 다니는 회사의 호주인, 켈리 할머님께 보내어 드렸더니, 의외로 아래의 과찬을 주신다. 분도 주님을 믿고 따르는 같다. 아낌없는 축복의 Feedback 하여 주신다.

15 Years old girl’s braveness with a challenging spirit Abraham (Hyork Moo) Kwon, August 24 2017

https://ssl.gstatic.com/ui/v1/icons/mail/profile_mask2.png

Hyork Moo Kwon <karc612@gmail.com>

Attachments07:00 (10 hours ago)

https://mail.google.com/mail/u/0/images/cleardot.gif

https://mail.google.com/mail/u/0/images/cleardot.gif

https://mail.google.com/mail/u/0/images/cleardot.gif

to kellyking

https://mail.google.com/mail/u/0/images/cleardot.gif

Good Morning Kelly 

 

As offered regarding the above my writing, please find attached at your convenient time. 

 

If available, please enjoy of it and feed-back your highly opinion after reviewing of it. '

 

Have a nice day and weekend

 

 

Thanks, 

 

Best regards, 

 

Abraham (Hyork Moo) Kwon



Kelly King



You are truly a gift from God.  A beautiful and sincere gentleman with so much empathy and kindness. 

 

Thank you for sharing this story and thank you for your kindness towards the adventurous young Japanese girl.

 

She was very fortunate to have met such a kind and helpful man. Your family, friends and congregation are also very blessed. 

https://ssl.gstatic.com/ui/v1/icons/mail/images/cleardot.gif

 

 

15 Years old girl’s braveness with a challenging spirit

Abraham (Hyork Moo) Kwon, August 24 2017

 

It was a Monday evening, tomorrow garbage truck will collect garbage: When I was going to move my garbage bins toward the side road after come back from my work, the dusk was falling down. At that moment, a smallish Asian girl approaches to me; The oriental girl seems to ask me something while holding printed material on her hand. Meanwhile, I can absolutely read on her facial expression that she seems looking for somewhere unknown. She probably wants a help and definitely tries say some words shyly. According to my intuition, she is a surely stranger in this area and I realise that the printed material is a map written in Japanese. It says John Street 36, Home Stay


At first, I thought she was a Chinese. However, I ask her in Japanese whether is she a Japanese as she is holding a Japanese map. She says ‘Yes’ in a big delight expression as I speak Japanese.


The place she looking for is not far from my home and I decide to guide her by walking, because it is very natural and right to do so. Then, her eyes tell me her safe feeling without any wondering or suspicion. More-over I can find her dauntless among calmness even though she is so young.


I ask her that how many days are she going to stay in here. She answers as ‘Two Days’ with a shy smile. While walking toward the destination, we talk in Japanese and English.


‘Are you first time to visit Australia?’

‘Yes~!’

‘When did you arrive here?’

‘It’s today’

‘How old are you?’

’I am 15 years old’ She answers among quite a confidence and bashfulness.

‘It’s a surprising ~! Do you travel alone?’ I express my feeling in Japanese with an astonishment.

‘Yes ~!’

‘Where do you live in Japan?

‘I live in Fukuoka’ she smiles and answers.


It has started to be already dark, and I felt that how much did she pour her energy to find out where she would like to stay. I begin to feel a natural sympathy.


She said that after arrive at the Strathfield railway station from Sydney International airport, she walked to my home area. To those who know the shortest way, normally it takes about 15 minutes by walking. It is an another great surprise to know how long spent her time to find out the right direction. Probably the navigation system of her mobile phone guided her with Japanese map.


What she has in her hand are only the map and the mobile phone. She does not carry anything such as a suit case carrier at all. As a common sense, she is really a rare traveller.


While watching her map, we continued to go upward the road about 5 minutes which is connected with Ada Ave. However, we could not reach the John Street where is our pursuit.


Suddenly I realised my first intuition was not right to find the destination. At that moment she told me as a tip that the location is at near a park. Her short information sparks me to remind of where is the John Street. ‘Is it really? Then we have been going in wrong direction. I am sorry. We have to go back to my home again to bring my car. So could you stay here for a while without going to anywhere further alone until I arrive?’ Then, I felt her eyes purples began to shake a little.  So, I corrected my just previous saying. ‘Ok~! shall we walk back to my home to get the car with me together?’ I suggested. Then, she nodded and seemed to feel a safeness with a silent sigh.


Within a few minutes we arrived at my car which had been parked in front of my house. I had made her, who was likely my grand-daughter, jump in my car. We had easily found the John Street 36 which is locating beside of a park.


‘Here we are’ I told her.

‘Thank you’ she greets to me; however, she is not going to take off my car.

‘Please let me know your name and your home address’ She politely and seriously requests to me. 

I have jotted down my email address with my surname on her mobile phone. Then, she took off my car. When we exchanged the goodbye, it was already almost dark.


While backing to my home, I was in deep thought that she was very brave to have an exploring and challenging mind. Meanwhile the thought leads to develop my-self that I retrospect how was I when I was at that age.


At the later 40 years old, I had a 3 days-travel Australia alone and decided to migrate Sydney with all my direct family without any map and mobile phone installed a navigation system. I have only a vague but affirmative willingness to come Australia. Factually, still I do not possess one of the so abundant hand-phones.


 

From the short but deep thinking, I come back to the reality again. What is she going to do now on at this unknown world to her for two days? What is her original target of travel? English training on site? Strengthening her determination? Enhancing her explore and challenging spirit?... etc. Of course I do not know her motive and object of this journey.


Then, I ask myself did I commit what should I do in right way. I hope she achieved what she planned and returned to her country in safe. Someday she will remember all things in Australia and reveal me by email. If the learning a foreign language is her one her targets, two days are too short, however, it will be quite reasonable time to stimulus her to study of it.


When I returned to home, my wife asked me where did I go and what for. I explained her the above situation and asked her that can our grand-daughter Elisa, who is nearly same tall with the Japanese girl, however still 4 years younger than her, travel alone. My wife did not nod but shake her head as saying Elisa is not enough brave yet.


I rang my daughter before we ate SamKeTang, which a Korean tradition cuisine cooked chicken with a lot of ginseng, dates, and chestnuts. ‘Thank you.  darling. We will enjoy it with a great appreciation to you~!’


It became already dark. At this moment, probably the Japanese girl will hold her wing of comfortable rest after her tension with an unknown anxiety. However, I will remember her brave challenging spirit which will sparkle in my mind also.


 I could not forget the kindness of Australian’s generally practical guidance when I started assimilating of living in here and asked way. I wanted to repay the kindness I received in diverse way after I settled.   I began to feel some gratitude toward myself of having those intentions and it developed the great appreciation in every moment to our Jesus Christ who saved us from our sins. He has been leading us as well as protecting our souls not to be wandering in spiritual as well as physical.  That is the reason why we thank Him.


This Sunday morning dawn begins to spread and leads me to a deep meditation with thanks to our God. It is a time to worship to Him.


The pink flowers of my back yard peach and white flowers of my front yard almond began to bloom. Among them the images of pure and brave girl are knocking my mind like the sparkling spring.



일본 소녀에게 회신 #01  2017 9 16()

 

sora <sora.m0113@docomo.ne.jp>

 

16:47 (1 hour ago)

https://mail.google.com/mail/u/0/images/cleardot.gif

https://mail.google.com/mail/u/0/images/cleardot.gif

https://mail.google.com/mail/u/0/images/cleardot.gif

 to me

https://mail.google.com/mail/u/0/images/cleardot.gif

Japanese

Korean

   

Translate message

Turn off for: Japanese

Thank you for your help the other day

  • profile
    [레벨:11]아브라함 2017.12.03 18:22
    15 살 난 일본 소녀의 이름은 Sora 인데, 얼마 후, 정말 진한 감사하다는 이메일이 왔다. 이제는, 서로의 안부를 묻는 친구가 되었다.

    친구 하나를 사귀는데, 평생이 걸린다고 하는데, 그 친구를 적으로 만드는데, 몇 초도 안걸린다는 미국 아이젠하워 대통령의 말이 떠오른다.

    일본과 우리한국의 역사적 관계, 전쟁과 평화의 역학적 의미를 우리는 어떻게 발전시킬 수 있는가?

    한편 예수님의 탄생과 십자가, 부활과 우리 죄와 구원의 뜻도 성탄의 즈음하는 대강절에 깊이 묵상하며 조국 한반도의 평화를 간구드린다. 정말 기쁜 성탄을 기다리며....

나눔 게시판 교회성도들의 아름다운 이야기를 나누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게시판 글 올리실 때 유의사항   [레벨:5]churchITservice 2015.01.08
697 호박 꽃, 꿀벌, 그리고 성탄 2017년 12월 11일(월) [1]   [레벨:11]아브라함 2017.12.12
696 스트라트휠드 주차장에는 ‘$110벌금 덫’이 2군데 있다 [3]   [레벨:11]아브라함 2017.11.25
695 한 줄기 따사로움을 그리워하는 주일을 맞이한다 2017년 10월 15일(주일   [레벨:11]아브라함 2017.10.27
694 추석 보름달, 내 마음 텃밭, 그리고 나의 기도 2017년 9월 24/25일   [레벨:11]아브라함 2017.10.04
693 아가와 엄마   [레벨:11]아브라함 2017.09.30
692 2017년 9월 24일 주일소식(마지막)   [레벨:21]조삼열 2017.09.24
691 이단 식별법(펌)   [레벨:21]조삼열 2017.09.19
690 2017년 9월 17일 주일소식   [레벨:21]조삼열 2017.09.19
689 2017년 9월 10일 주일 소식   [레벨:21]조삼열 2017.09.12
688 A Denuded Church (벌거벗은 교회당) [3]   [레벨:1]김춘환 2017.09.11
687 2017년 9월 3일 주일소식   [레벨:21]조삼열 2017.09.08
686 분홍 빛 자두 꽃과 벌을 바라보며 2017년 8월 29일(수)   [레벨:11]아브라함 2017.09.05
685 2017년 8월 27일 주일소식   [레벨:21]조삼열 2017.08.29
» 15살 소녀의 도전 정신(挑戰 精神)과 용기(勇氣) 2017년 8월 7일(월) [1]  file [레벨:11]아브라함 2017.08.24
683 2017년 8월 20일 주일소식   [레벨:21]조삼열 2017.08.22
682 2017년 8월 13일 주일소식   [레벨:21]조삼열 2017.08.16
681 2017년 8월 6일 주일소식   [레벨:21]조삼열 2017.08.09
680 2017년 7월 30일 주일소식   [레벨:21]조삼열 2017.08.02
679 2017년 7월 23일 주일소식   [레벨:21]조삼열 2017.07.26
678 2017년 7월 9일 주일소식   [레벨:21]조삼열 2017.07.0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 3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